갤S9·S9플러스, 유럽 소비자 사로잡다

유럽소비자연맹지 평가 1·2위 차지

전 세계 판매를 시작한 삼성전자 ‘갤럭시S9 시리즈’가 6개 유럽 소비자 연맹지 평가에서 1, 2위를 기록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프랑스 ‘끄 슈와지르(Que Chosir)’, 이탈리아 ‘알트로콘슈모(Altroconsumo)’, 스페인 ‘오씨유(OCU)’, 포르투갈 ‘데코 프로테스트(Deco Proteste)’, 벨기에 ‘테스트 안쿱(Test Aankoop)’, 스웨덴 ‘라드 앤드 론(Rad & Ron)’ 등 6개 소비자 연맹지 평가에서 갤S9와 S9플러스가 각각 1, 2위 평가를 받았다.

이들은 카메라, 오디오 성능에 높은 점수를 줬다.

프랑스 끄 슈와지르는 “갤럭시S9와 S9플러스는 영상과 사진의 품질, 스피커 음질 등 오디오 성능 등이 훌륭하다”며 “배터리 성능도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이탈리아 알트로콘슈머는 “갤럭시S9의 화질과 카메라 성능이 뛰어나고, 배터리 사용시간도 훌륭하다”고 평가하면서 최고의 폰(Best of Test)으로 꼽았다.

벨기에 테스트 안쿱은 “2960×1440 고해상도의 화면은 웹서핑 뿐 아니라 메시지 입력에도 아주 훌륭하다. 23시간까지 사용가능한 배터리도 강점”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갤럭시S9이 시중의 다른 스마트폰보다 비싼 가격은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6개 소비자 연맹지 평가 외에 유럽 주요 전문매체들에서도 갤럭시S9에 대한 평가가 이어졌다.

영국의 ‘T3’는 “향상된 카메라, 수퍼 AMOLED의 뛰어난 화질, AR 이모지 등 재미요소가 많다”고 평가했다.

영국 ‘스터프(Stuff)’는 삼성 갤럭시S9과 애플 아이폰X의 디자인, OLED 화면, 카메라, 성능 등을 비교하고 “갤럭시S9이 소비자들에게 더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16일 전세계 70여개 국가에 갤럭시S9을 출시했고, 이달말까지 110여개 국가로 출시 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박세정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