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경제과학원, 성희롱ㆍ성폭력 예방교육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직장 내 성희롱 ㆍ성폭력 사전 예방으로 안전하고 건강한 조직문화 정착에 앞장선다.

경기경제과학원은 19일 오전 진흥원 본원 3층 희망실에서 한의녕 원장을 비롯한 팀장급 이상 보직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한 직장만들기, GBSA 보직자 대상 성희롱ㆍ성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최근 미투(Me Too)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사전 예방을 위한 기관장 및 부서장들의 역할과 책임이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조직 내 관리ㆍ감독 강화를 위한 맞춤형 과정으로 마련됐다.

교육을 맡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의 김선하 강사는 공공기관 특성에 맞춘 다양한 직장 내 성희롱ㆍ성폭력 피해사례를 중심으로 교육을 진행, 인식 개선의 필요성과 예방책 마련의 중요성을 알리는 등 참석자들의 이해를 도우며 경각심을 일깨웠다.


경기경제과학원은 이번 교육을 기점으로 전 직원의 안전하고 건강한 조직 만들기와 체계화된 성희롱 예방 시스템 구축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성희롱 고충상담창구 및 고충상담원, 고충 심의위원회를 지정해 운영하는 등 직장 내 성희롱 예방과 근절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한의녕 경기경제과학원장은 “안전하고 건강한 직장, 서로 신뢰하는 조직문화 정착을 위해 솔선수범해달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