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관광공사, 템플스테이 활성화 간담회 열어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도관광공사는 안동문화관광단지에서 지역 템플스테이 실무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경북 테마형 템플스테이 활성화 및 상호 교류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경북도 및 경북도관광공사와 경북도내 템플스테이 지원 대상인 13개 사찰의 지도법사스님, 실무 담당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간담회 이후 안동문화관광단지와 경북도 신청사를 견학하고 예천 용문사를 방문해템플스테이 운영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했다.


이재춘 경북도관광공사 사장대행은 “공사는 경북만의 특색 있는 테마형 템플스테이 육성 및 지원을 통해 명실공히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문화관광 상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