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음식점 위생등급제 추진

[헤럴드경제(광명)=박정규 기자]광명시는 음식점 위생등급제(식약처 지정)를 적극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위생등급제는 국민소득증대, 맞벌이 확산, 식생활 서구화 등으로 외식소 비가 증가하고 있는 반면 음식점에서 식중독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국민들이 외식문화에 대한 안전체감도가 낮아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시행하는 제도다. 

[사진=위생등급제 표지판]

위생등급제 평가항목은 객석, 조리장, 종사자 위생관리, 화장실 등 위생관련 사항으로 평가자의 전문성, 평가결과의 공정성 및 신뢰성 확보 등을 위하여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에 평가업무를 위탁하고 있다.

음식점에서 위생등급평가를 신청하면 평가항목과 기준에 따라 위생수준이 우수한 업소에 대해 매우우수, 우수, 좋음의 등급을 받는다.

영업주가 달성 가능한 단계부터 신청하여 평가를 받으면 위생등급표지판 제공, 2년간 출입․검사 면제, 식품진흥기금을 활용한 시설, 설비 개ㆍ보수 등 지원 혜택이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소는 시 생활위생과에서 음식점 위생등급제 영업자 가이드라인을 신청하면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위생등급제는 위생 수준을 높히고 식중독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는등 음식 문화의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