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또 아마존 견제?…월마트 등 온라인판매 돕고 수수료 수입

구글 VS 아마존

구글이 제휴 유통업체 제품의 온라인 노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월마트와 코스트코, 타깃, 홈디포 등 미국 내 제휴 유통업체가 구글 검색과 쇼핑서비스 ‘구글 익스프레스’, AI(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등에 제품을 등록하고 고객 보상프로그램을 연동시킬 수 있는 ‘쇼핑 액션’(Shopping Actions) 프로그램을 최근 도입했다.

유통업체들은 AI 스피커 ‘구글 홈’에 제품을 등록하고 고객의 이전 구매 내역을 근거로 개인별 맞춤형 제품 추천을 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운동화를 찾는 고객이 휴대전화의 구글 익스프레스에 등록된 제휴 유통업체의 제품을 사서 장바구니에 담은 뒤 자택 부엌의 구글 홈을 이용해 해당 제휴사의 휴지를 함께 구매할 수 있다.

유통업체들은 구글에 광고를 게재하는 대가를 내는 대신 쇼핑 액션을 통해 노출된 제품이 판매되면 일정액을 구글에 지급한다.

구글이 유통업체의 제품 노출을 지원하는 것은 고객의 제휴사 제품 구매를 유도함으로써 제휴사들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과 경쟁하도록 돕기 위한 것이다.

대니얼 알레그리 구글 유통·쇼핑 대표에 따르면 지난 2년간 제품을 어디에서 살지를 묻는 모바일 검색이 85% 급증했다.그러나 현재 많은 소비자의 구글 검색 결과가 아마존 구매로 연결돼 아마존의 온라인 쇼핑 시장 점유율이 확대되고 있다.

알레그리 대표는 “우리는 스스로를 유통업체의 조력자로 보고 있기에 기본적으로 아마존 등과 접근방식이 다르다”며 유통업체가 더 나은 거래를 하고 소비자에 더 가까워지도록 돕는 것이 구글의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알레그리 대표는 쇼핑 액션 프로그램의 초기 결과와 관련, 소비자 쇼핑 바구니의 평균 크기가 30% 늘어났다고 밝혔다.이런 구글의 움직임은 한때 괜찮았던 아마존과의 관계가 AI 플랫폼 시장에서의 경쟁을 계기로 최근 악화한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지난해 말 구글은 아마존의 AI 스피커 중 하나인 에코쇼에 유튜브 제공을 중단했고 올해 들어서는 아마존의 스트리밍 서비스인 파이어TV에서도 유튜브 영상을 뺐다. 이에 아마존은 구글 측 스마트홈 기기인 네스트(Nest)를 아마존 온라인몰에서 제외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