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지니로 어려운 의학용어 풀이”…KT, 보험·헬스케어에 AI 접목

KT의 인공지능(AI) 기술력이 보험ㆍ헬스케어 서비스에 적용된다.

KT는 라이나생명과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라이나생명 본사에서 ‘헬스케어 사업강화 및 디지털 기반 사업혁신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T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라이나생명에서 추진하고 있는 헬스케어 서비스 다양화와 간편 보험 관리 서비스 개발을 도울 예정이다.

AI 기반의 콜센터 업무혁신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KT는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지니(GiGA Genie)’를 라이나생명의 헬스케어 서비스와 접목해 고객이 더욱 쉽고 재미있게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앞으로 어린이 치아 건강 관리, 어려운 의학 용어 풀이, 보험금 청구 서류 안내 등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KT는 라이나생명의 콜센터에 고객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하는 기술(STT, Speech To Text), 주제와 핵심어를 자동으로 분류하는 기술(TA, Text Analysis) 등을 포함한 인공지능 콜센터 솔루션을 적용할 계획이다.

KT는 ICT 신기술을 통해 AI, 5세대(5G) 이동통신, 사물인터넷(IoT), 차세대 미디어분야에서도 라이나생명과 함께 혁신적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구현모 KT 경영기획부문장은 “KT와 라이나생명이 ICT와 보험이라는 이종 업종간 협력을 통해 헬스케어 및 보험 분야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고 업무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상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