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환율조작국-철강관세 2대 현안 ‘한국 제외’ 총력…美 재무장관에 공식 요청

양측, “한미 FTA 개정협상 긍정적…원만 타결 노력”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국의 철강 수입품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와 환율보고서의 환율조작국 지정 등 2대 현안에서 한국을 제외해줄 것을 미 재무장관에 공식 요청했다. 미 재무장관은 철강관세에 대한 한국측 입장을 충분히 이해했다며 미 정부의 결정 과정에 한국 입장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해 결과가 주목된다.

양국 재무장관은 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의 진행 상황을 긍정 평가하고 원만한 타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아레스 컨벤션센터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회담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 중인 김 부총리는 19일(현지시간) 현지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양자회담을 갖고 철강관세ㆍ환율보고서ㆍFTA 등 현안에 대해 이같이 의견을 나눴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 재무장관은 최근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유지를 실현하기 위해 강력한 한미동맹의 결속력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김 부총리는 이러한 양국관계를 감안해 미 정부의 철강관세 부과에서 한국을 면제시켜 줄 것을 적극 요청했다. 그는 “어느 때보다 한미간 긴밀한 공조가 중요해진 시점에 미 정부의 관세 부과조치가 양국 관계에 대한 잘못된 시그널을 줄 수 있다”고 강조하며, “한국이 미 철강산업에 위협이 되지 않고 오히려 철강ㆍ자동차들이 대미 투자와 고용창출에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한국측 입장을 충분히 이해했다”며 “미 정부의 결정 과정에 한국측 입장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해 결과가 주목된다. 미국은 오는 23일 철강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할 대상국 리스트를 발표한다.

김 부총리는 또 다음달 발표되는 미국의 환율보고서와 관련해 우리나라가 환율조작국(심층분석대상국)으로 지정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우리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 등과 외환시장 투명성 제고방안을 협의중에 있다는 점도 설명했다.

므누신 장관은 아직 환율보고서가 작성중에 있는 만큼 예단하기는 어려우나, 한국측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답변했다.

기재부는 이번 회담을 통해 김 부총리와 므누신 장관이 굳건한 양국 동맹관계에 기반한 경제ㆍ금융협력 관계를 재확인했으며, 향후 남북ㆍ미북 정상회담, 환율보고서 등 주요 이슈에 대해 전화통화 등을 통해 긴밀하게 소통ㆍ협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