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 연기에 여운을 남기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배우 이보영은 섬세한 연출을 하는 김철규 PD와 잘 어울린다. ‘마더’에서도 두 사람의 시너지가 살아났다. 잔잔한 음악까지 더없이 좋았다.

이보영의 차분하고 절제된 목소리 톤은 감성적인 ‘마더’와 잘 맞아떨어졌다. 다음에도 ‘공항 가는 길’ 등을 연출한 김철규 PD와 한번 더 했으면 좋겠다.

‘마더’는 진짜 엄마가 되기 위한 이보영(강수진 역)의 가슴 시린 여정이 아름다운 결말로 마침표를 찍었다. 수진은 윤복(허율)에게 “다행이다. 우린 이제 행복하니까”라고 했고, 윤복은 ”저 이미 되고싶은 것 된 거 같아요. 윤복이요“라고 했다. 


1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16회에서 이보영(수진 역)은 좋은 연기력을 선보이며 허율(혜나와 윤복 역)과 모녀로 완전하게 거듭났다. 그녀가 잉태의 고통에 버금가는 험난한 과정을 겪은 끝에야 얻은 귀중하고 값진 대가였다.

이보영은 안방극장의 드라마 퀸으로 작품마다 특유의 섬세한 표현력을 통해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해왔다. 이번 작품에서도 그녀만의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이 극 전체를 완벽하게 점령하며 마지막까지 시청자의 눈시울을 적셨다.

특히 15일 방송에서는 이보영은 허율을 진짜 딸로 입양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내성적이고 남들 앞에 나서기를 싫어했던 그녀가 허율의 그룹홈 엄마에게 스스럼없이 무릎을 꿇는 일도 마다치 않았다.

그저 아이를 다시 제 품에 안기 위한 절실함, 그 하나만을 위해 내달리는 엄마의 마음을 그려낸 이보영의 호소력 짙은 연기가 또 한 번 묵직한 울림을 안겨줬다. ‘모성’은 위대했다.

또한 길러준 엄마 이혜영(영신 역)과 낳아준 엄마 남기애(홍희 역)를 통해 비로소 엄마의 마음을 이해하게 되면서 그녀의 모성애 역시 한층 더 짙어졌다. 자신의 현재와 과거에 있는 엄마들, 그리고 허율과 함께하며 느낀 감정들을 캐릭터에 녹여내며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리기도 했다.

극 말미, 지난한 모든 순간들을 뒤로하고 더 이상 사람들의 눈을 피해 도망 다니는 신세가 아닌 당당하게 딸 허율과 바닷가를 뛰는 이보영의 모습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그녀의 험난한 순간들을 지켜본 이들에게 남다른 감회를 전한 것.

이보영은 “지난 늦가을부터 시작해서 봄이 올 때까지 ‘마더’와 함께 했는데 찍는 동안 하루하루 정말 행복했고 의미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수진, 윤복이와 같이 아파해주시고 눈물 흘려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다음에 또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테니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며 종영소감을 밝혔다.

실제로 어린 딸을 키우고 있는 ‘엄마’ 이보영은 엄마가 되어가는 순간들을 서서히 깊이 있게 담아내 캐릭터에 설득력을 더한 것은 물론 보는 이들의 감성을 촉촉이 젖어들게 만들었다. 더불어 진짜 ‘엄마’란 무엇인지 되돌아보게 하면서 모정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 안방극장에 의미 있는 메시지를 던지며 작품의 완성도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마더’로 또 한 번 압도적인 영향력을 입증하녀 안방극장에 쉬이 가시지 않는 여운을 새긴 이보영의 다음 행보는 어디로 향하게 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