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역사문화투어, 이달 22일 첫 선

-매주 화ㆍ목ㆍ토 운영
-해설사와 함께 명동의 이야기 속으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명동에 얽힌 다양한 역사 이야기를 걸으며 즐기는 신규 도보탐방 프로그램 ‘명동 역사문화투어’를 이달 22일부터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명동 역사문화투어는 명동성당 맞은편인 명동문화공원을 기점으로 유네스코빌딩 앞까지 16개 지점을 지나는 코스다. 코스 길이는 2km로 해설사의 설명을 곁들여도 90분 정도면 소화 가능하다.

중구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지점간 거리가 짧아 지루할 틈이 없을 것”이라며 “쇼핑 명소로만 알던 명동의 또 다른 진면목을 느낄 수 있는 기회”라고 덧붙였다.

[사진=명동 역사투어]

명동은 조선시대 주류에서 소외된 양반이 많이 살았다는 ‘명례방’이 시초다. 조선말 열강들이 침투할 때 일본인들이 터를 잡았으면서 일제 강점기에는 ‘명치정’으로 불렸다.

해방 이후인 1946년에 밝은 마을이란 의미로 ‘명동’이 됐고 금융ㆍ상업시설, 문화시설 등이 밀집하면서 소비문화의 아이콘으로 거듭났다. 1970년대 국립극장, 방송사 등 주요 시설들이 다른 곳으로 이전할 때까지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다.

코스는 장소별 시대적 배경이나 그 이야기에 따라 3개 섹션으로 구분했다.

첫번째 섹션은 조선시대 양반들의 집터를 모았다. 우리나라 최초 천주교 순교자 김범우, 조선중기 문인이자 시인인 윤선도, 처음으로 독립운동 양성학교를 짓고 전 재산을 독립운동에 쏟은 이희영의 집터 등 5개 지점이다.

두번째 섹션에서는 근대 건축물들을 통해 외국인의 명동 거주역사를 살펴 볼 수 있다. 일제강점기 시절 경성 최고의 번화가였던 남대문로를 비롯해 조선은행(한국은행 본점), 미쓰코시 백화점(신세계), 경성우체국(중앙우체국), 일본식 상점으로 불야성을 이뤘다는 경성 긴자거리(대연각 뒷골목) 등 7개 지점으로 꾸몄다.

세번째 섹션은 5~60년대 문화예술의 중심지 명동을 대변한 장소로 구성했다. 다방, 주점 등에서 꽃피웠던 예술가들의 낭만을 엿볼 수 있는 구간이다. 문화예술인들의 아지트였던 명동아동공원, 봉선화ㆍ쉘브르, 은성주점 등의 흔적이 남아 있는 4개 지점이다.

명동 역사문화투어 탐방은 매주 화ㆍ목ㆍ토요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출발한다. 탐방객이 4명 이상이면 해설사가 무료 지원되는 시스템이다. 중구는 이 코스에서 활약할 해설사 7명을 양성했다.

신청은 중구 문화관광 홈페이지(www.junggu.seoul.kr/tour), 모바일앱 ‘중구스토리여행’, 서울시 공공예약시스템(yeyak.seoul.go.kr), 전화(02-3396-4622)로 가능하며 탐방 희망일로부터 최소 3일 전, 단체는 5일 전에 마쳐야 한다.

중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쇼핑 명소로만 각인돼 가는 명동의 숨은 매력을 알리고 볼거리를 늘리기 위해 ‘명동 근현대문화 콘텐츠 확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다방 20곳, 극장 7곳, 주점 4곳, 통기타 살롱 3곳 등 1920~70년대 문화예술 핫 플레이스 40개 지점을 증강현실(AR)이나 가상현실(VR)로 구현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쇼핑과 함께 팔색조 명동의 가치를 보여주는 콘텐츠를 지속 보강해 어느 한편에 치우치지 않는 탄탄한 관광기반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