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장애인·비장애인 차별 없는 사회 돼야”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성공적인 평창 패럴림픽 개최를 계기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차별이 없는 사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성공적인 개최에 공이 컸던 자원봉사자들의 헌신에 대해서도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번 패럴림픽을 계기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차별없이 더불어 잘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관련 대책을 다시 한 번 점검해주기 바란다”며 “특히 패럴림픽의 감동이 일회적인 일로 끝나지 않도록 장애인체육을 활성화하는 계기로 삼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의 성공을 우리 사회가 한 단계 더 발전하는 계기로 만들어가야 되겠다. 문화올림픽, 경제올림픽, 평화올림픽, ICT올림픽, 안전올림픽 등 각 분야에서 이뤄낸 성과가 더 큰 발전과 도약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각 부처별로 후속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말한 뒤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주관 부처인 문체부가, 기재부, 교육부, 복지부, 행안부, 과기부, 지자체 등과 협의해서 절대적으로 부족한 장애인 체육시설을 우리의 여건 속에서 점차적으로 늘려나갈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현재의 실태와 함께 앞으로의 계획을 보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됐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경기장, 선수촌, 미디어센터 등 대회시설이 완벽에 가깝다는 호평을 받았고, 자원봉사자들의 헌신, 대한민국의 문화역량, 첨단 ICT 기술, 성숙한 시민의식 등 흠이 없는 것이 오히려 흠이라는 최대의 찬사를 세계로부터 받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들께서도 성적에 관계 없이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한마음이 됐고, 우리 역량에 긍지와 자부심을 갖게 됐다”며 “대통령으로서 IOC 위원장과 IPC 위원장 등으로부터 수없이 감사하단 말을 들으면서 매우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성공적인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최선을 다한 노력으로 진한 감동을 안겨준 우리 선수들, 끝까지 미소로 헌신해준 자원봉사자들,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수행해준 군 장병, 경찰관, 소방관들에게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