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교통당국, 현대기아차 에어백 결함 조사 중…

현대 기아 에어백

현대·기아차 세단 모델에서 에어백 결함으로 4명이 사망하면서 미국 교통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은 최근 “현대·기아차의 에어백 문제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NHTS는 현대차의 2011년형 쏘나타와 기아차의 2012년·2013년형 포르테에서 다수의 충돌 사고(쏘나타 4건·포르테 2건)가 발생했다며 해당 사고에서 에어백이 부풀지 않아 모두 4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차량은 총 42만5000대 규모로 추정된다.

이번 에어백 결함은 독일의 에어백 업체 ZF-TRW가 제작한 컴퓨터의 제어 시스템 전기회로 합선이 원인이다. 현대차는 사고 4건 중 3건에서는 ZF-TRW 에어백의 제어 전기회로망에 손상이 있었고, 1건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다음달 20일부터 리콜을 시작하고 리콜 대상 차량 소유주에게 정비가 끝날 때까지 다른 차량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포르테 모델에서 칩 문제로 인한 에어백 미작동 사례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리콜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2월 27일 쏘나타 15만5000대를 전기회로 합선에 따른 에어백 작동 결함으로 리콜했다. 반면 유사 기종을 판매하는 기아차는 리콜을 하지 않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