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방선거 본격 돌입…첫 공관위 회의 개최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관리위(공관위) 첫 회의를 열며, 본격적으로 지방선거에 돌입했다.

정성호 공천관리위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공관위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를 뒷받침할 도덕성과 실력을 갖춘 분을 공천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첫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제갈량의 3공(三公)의 원칙인 ‘공정ㆍ공평ㆍ공개’ 3가지 기준을 세우고 차별 없이 투명하게 밝히도록 하겠다”며 “출발이 늦은 만큼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민주당 최고위는 공천관리위원장에 정성호 의원, 전략공천위원장에 심재권 의원을 필두로 각 위원회 위원 임명했다. 공관위는 첫 회의에서 위원 간의 상견례와 함께 분과설치 등에 대해 논의한다. 공직후보자 공모절차 등 시급한 사안에 대해서도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