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26일 대통령 개헌안 발의는 지방선거 승리하려는 정략적 판단”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을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겠다는 정략적 판단’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3월 26일 대통령 발의로 개헌안을 제안한다고 한다”며 “국민 합의에 따라 이뤄진 1987년 개헌을 제왕적 대통령이 고치겠다고 제안하는 모습이기에 부적절하다”고 했다.

[사진설명=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개헌을 발의하는 것은 고도의 정략적 발의다”며 “대통령은 사실상 개헌이 될 수 없다고 파악하고 개헌을 제시해 야당을 옥죄고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려는 정략적인 판단을 하고 있다는 의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박 대표는 “개헌이 되려면 국회에서 2/3 이상 찬성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여야 합의가 전제되지 않고는 불가능한데, 이를 추진하는 일은 사실상 개헌을 거부한 것”이라며 “이런 행위는 국회를 제왕의 오만이고, 국회 합치구도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개헌과 관련해 여야 대표를 한 번도 만나지 않을 일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박 대표는 “여야 대표를 만나 숙의하고, 협조를 요청하는 자리가 있어야 했다”며 “이것마저 없는 것은 국정농단으로 빚어진 개헌 필요성의 국민 공감대에 오히려 찬물을 끼얹는 것이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