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2020년 한국 2대 수출국으로 부상할 듯”

-무협, 2020년 베트남 교역액 1000억불 돌파 전망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2020년에는 베트남이 미국을 제치고 한국의 2대 수출국이 되면서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1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이 발표한 ‘2020년 2대 수출국으로 도약하는 베트남’에 따르면, 오는 2020년 우리나라와 베트남의 교역액이 1000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베트남이 중국에 이어 2대 수출시장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베트남은 2014년만 해도 우리나라의 6위 수출 대상국이었으나 2015년과 2016년에는 싱가포르와 일본을 앞지르며 4위로 발돋움했다. 작년에는 홍콩을 추월해 3위 수출국으로 올라선 바 있다.

우리 수출이 늘면서 한국이 베트남 수입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 또한 2007년 8.5%를 기록한 이후 매년 상승하고 있다. 특히 작년에는 22.1%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는데 10년 전인 2007년보다 2.6배 늘어난 것이다.

보고서는 한-베트남 교역이 급증하는 원인으로 한ㆍ베트남 FTA를 꼽았다. FTA 발효일인 2015년 12월 20일을 기준으로 지난 2년간 수출과 수입이 각각 60.5%와 61.1%나 증가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3년간 우리 수출이 등락을 반복하는 동안에도 베트남에 대해서는 223.5억 달러에서 477.5억 달러로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2015년과 2016년에는 수출이 연속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베트남 수출은 24.2%와 17.5%가 각각 증가하면서 우리 수출의 안전판 역할을 했다.

무역협회 동향분석실 정귀일 연구위원은 “베트남이 한국의 상위 수출 대상국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베트남이 이미 체결했거나 향후 체결할 자유무역협정과 연계하는 한편, 기존의 중간재·자본재 중심 수출구조에서 탈피하여 소비재 비중을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연구위원은 이어 “한국 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이 단순히 우리 기업에만 이익이 되는 것이 아니라 베트남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상생발전 경제협력 프레임워크를 개발해야 하며 이를 위해 ▷발전 및 신재생에너지 ▷스마트시티 ▷신산업 기술인력 양성 등을 양국의 경제협력 아젠다로 우선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