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공주고속도로 산사태로 양방향 전면통제…1명 부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서천-공주고속도로서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양방향 통행이 통제됐다.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한국도로공사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5분쯤 충남 청양군 법면 신흥리 서천-공주고속도로 공주 방향 51㎞ 지점(서천 기점)에서 도로 경사면에 있던 흙과 모래, 돌덩이 등이 도로로 쏟아져 내렸다.

19일 오후 9시 5분께 충남 청양군 목면 신흥리 공주-서천고속도로 공주방향해서 산사태가 발생해 한국도로공사 관계자 등이 밤샘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날 쓸려 내려온 흙과 돌덩이 등의 부피는 600㎥로 이곳을 지나던 승용차 2대와 1t 화물차 주변으로 쏟아지면서, 승용차 운전자 A(45)씨가 다쳤다.

한국도로공사는 양방향 통행을 전면 차단하고 도로에 떨어진 토석류를 치우는 등 긴급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공주 방향 이용객은 청양IC로, 서천 방향 이용객은 서공주 IC로 우회해 국도 36호, 39호선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