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 청년작가전 ‘송하나:꽃밭에서’ 전시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성남문화재단(대표 박명숙) ‘성남청년작가전’이 올해 첫 전시로 송하나 작가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지난 2015년부터 지역의 청년작가를 발굴, 소개해 오고 있는 ‘성남청년작가전’은 단순히 현물이나 현금 지원이 아니라 작가들이 예술가로 자립할 수 있는 물리적이고 심리적인 토대를 만들어주고자 기획한 전시다.

작가들의 지적, 예술적 고민과 산물인 다양한 창작물을 관객들과 만나는 장을 열어주는 ‘성남청년작가전’은 지금까지 40여 명의 지역 청년작가들을 관객들에게 소개하는 성과를 이뤘다. 작품 구입을 희망하는 관객의 경우 작가와 직접 연결해 구매액 역시 전액 작가에게 돌아가도록 배려하고 있다.

올해 첫 청년작가전의 주인공인 송하나 작가는 엄마, 아내 딸, 작가 등 여러 가지 사회적 역할에서 경험하는 일상의 단상을 공감 가능한 언어와 재료 등을 통해 풀어낸다. 


다음달 15일까지 성남아트센터 큐브미술관 상설전시실에서 만날 수 있는 ‘송하나: 꽃밭에서’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이미지와 사물들을 수집, 채집해 유화, 오리기, 오브제설치 등 다양한 형식으로 삶의 풍경과 이야기를 꽃피운다.

특히 식욕, 예뻐지고 싶은 세속적 욕망 등 인간의 원초적인 욕망 등을 담은 송하나 특유의 개성 넘치는 드로잉 역시 이번 전시에서 만날 수 있다.

성남문화재단은 앞으로도 청년작가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창작의욕을 잃지 않도록 따스한 디딤돌이 되는 동시에 향후 중견, 중진을 거쳐 원로작가의 반열까지 당당히 이르는 기반을 다질 수 있는 노력을 해나갈 계획이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