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허쥬마’ 유럽 시장 진출 카운트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유통 계약 체결 완료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유럽 론칭 준비를 완료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최근 먼디파마, 컨 파마, 오리온 등 기존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맵) 및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의 유럽 지역 판매를 담당하고 있는 파트너사들과 허쥬마의 유통 계약 체결을 마무리 했다고 20일 밝혔다. 파트너사들은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5개국을 포함한 유럽 전역에서 허쥬마 판매를 담당한다.

유방암과 위암 등의 치료에 쓰이는 허쥬마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와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에 이어 유럽 시장에 진출하는 셀트리온의 세 번째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이다. 지난 2월 EMA(유럽의약품청)로부터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허쥬마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허셉틴’은 연간 약 8조원의 매출을 올리는 세계적인 블록버스터 의약품으로 유럽 시장규모는 약 2조4500억원으로 추산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파트너사들은 램시마와 트룩시마의 유럽 론칭 및 유통을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속하게 약가 등재를 완료하고 2분기부터 시작되는 유럽 국가들의 주요 의약품 입찰에 참여할 계획이다. 또한 2분기 중 유럽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주요 5개국에서 허쥬마 론칭을 마무리하고 공격적인 마케팅 세일즈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허쥬마의 투여시간을 90분에서 30분으로 단축하는 ‘래피드 인퓨전’ 임상도 진행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피하주사(SC) 투여 시에도 투여 전 준비시간과 투여 후 환자상태 확인에 추가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래피드 인퓨전이 가격과 환자의 편의성 측면에서 오리지널 대비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편의성을 개선해 환자의 접근성을 확대하고 의료진의 제품 선호도를 높여 론칭 초기부터 빠르게 시장을 공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허쥬마의 성공적인 유럽 시장 안착을 위해 3월 초부터 두 달여 간의 일정으로 유럽 각국을 순회하며 파트너사의 판매 전략을 점검하고 주요 정부관계자 및 주요 의료진을 만나는 등 현장 밀착형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