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박원순, 2011년엔 양보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었다”

- 서울시장 출마에는 확답하지 않아
- 인재영입 조건엔 ‘깨끗한 사람’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인재영입 조건으로 부패 없는 인물을 내세웠다. 도덕성이 이번 선거의 쟁점이 되리란 예측이다.

안 위원장은 20일 MBC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부패가 없는 지방정부가 되어야 한다”며 “인천 송도나 부산 엘시티 등 지방정부 인허가권을 둘러싼 비리가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투운동도 있지 않느냐”며 “유능한 인재, 유능한 지방정부를 만들기 위해서라도 깨끗한 인재가 필요하다”고 했다. 

[사진설명=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사진제공=연합뉴스]

안 위원장은 백의종군 기간에도 재야인사를 속속 만나 입당을 제안했다. 신용한 충북도지사 후보가 대표적이다. 송도국제도시 개발 특혜의혹을 제기한 정대유 전 인천시 시정연구단장도 직접 만나 영입에 공을 들였다. 안 위원장은 앞서 만난 인사를 종합해 20일 1호 영입인사를 밝힐 예정이다.

안 위원장은 “지금 17개 광역시도지사 후보를 영입해야 한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 저뿐만 아니라 지도부 노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첫 인재영입 발표를 하고, 일주일에 두 번에서 세 번 정도 발표를 이어나갈 예정이다”며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본인의 서울시장 출마와 관련해서는 직접적인 답변을 아꼈다. 안 위원장은 “결심이 섰다면 바로 보고를 드렸을 것이다”며 “이제 막 영입위원장이 됐기 때문에 결과부터 보이고자 한다”고 했다.

안 위원장은 “타이밍 고려하는 것이 아니다”며 “상대 쪽에서 정치적 공격으로 주장할 수는 있으나, 우리 계획대로 일을 해나가면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후보자리를 양보했던 박원순 서울시장과 선거에서 붙으면 유리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2011년엔 양보할 가치가 있는 분이라고 생각했었다. 양보하면 잘할 것이라 믿었었다”면서도 “그럼에도, 이번에 양보를 받아 무얼 하겠다는 생각을 하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