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처음으로 자체 스크린 개발…삼성·LG 대체”

차세대 디스플레이 ‘마이크로LED’ 개발 중
블룸버그 “애플이 기술 장악하면 삼성 제칠 수 있어”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애플이 사상 처음으로 자체 스크린을 개발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는 삼성, LG 등 외부 기업에서 공급받던 스크린을 자체 부품으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으로, 개발 성공 시 한국 기업에도 타격을 줄 전망이다.

애플은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마이크로LED’ 개발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으며, 미 캘리포니아 본사 인근의 비밀 제조 시설에서 자체 디스플레이를 설계 및 제작 중이라고 이들 소식통은 전했다.

이는 테스트 목적의 스크린을 소량으로 생산하기 위한 것이다.

[사진=게티이미지]

소식통들은 현재는 기술이 심화 단계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이같은 움직임은 애플이 핵심 부품 설계를 내부로 전환하려는 노력 중 하나로 풀이된다.

소비자들이 결과물을 접하려면 수년 정도 기다려야 할 전망이지만, 장기적으로는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재팬디스플레이, 샤프 같은 스크린 제조사에 피해를 줄 수 있다.

스크린 인터페이스 제조업체인 시냅틱스, OLED 개발업체인 유니버설디스플레이 등도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애플이 마이크로LED 기술을 장악하게 되면 스마트폰 시장을 선도하고 삼성 같은 경쟁사를 제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크린 시험 업체인 디스플레이메이트 테크놀로지스의 한 관계자는 애플에는 자체 개발이 “황금과도 같은 기회”라면서 “누구나 OLED, LCD 스크린을 할 수 있지만 애플은 마이크로LED를 갖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애플 대변인은 이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다.

이같은 보도로 삼성을 포함한 애플 공급사들의 주가는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아시아 증시에서 삼성 주가는 장중 1.4% 가까이 내렸고, LG디스플레이는 1.6% 하락 마감했다.

재팬디스플레이는 장중 4.4%, 샤프는 3.3% 떨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