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상반기 찾아가는 마을방과후’ 수강생 모집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이달 30일까지 초등학생 대상으로 ‘2018년 상반기 찾아가는 마을방과후’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양천구는 마을에서 발굴한 우수한 인적자원을 활용해 교과 외 다양한 창의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찾아가는 마을방과후’를 운영하고 있다. 이름에 걸맞게 공간별 특성, 마을별 특수성을 고려해 다양한 맞춤형 마을방과 후 프로그램들을 실시한다. 

지난해 흙한줌책한줌 프로그램에서 학생들이 식물을 심고 그림을 그리고 있는 모습.

여러 분야의 공예 선생님이 모여 다양한 이야기와 소재로 수업하는 창의공예 프로그램인 목4동 ‘도깨비학교’, 그림책을 통해 자연물을 직접 만지고, 지식과 감성을 일깨우는 신월1동 ‘흙 한줌 책 한줌’, 보드게임을 통해 수학, 사회, 독서, 창의력 등을 향상시키는 신월3동 ‘생각이 커지는 보드게임’등 총 10개의 강좌가 4월2일부터 6월30일까지 12회로 운영될 예정이다.

각각의 강좌는 공모심사를 통해 마을 우수 콘텐츠로 선정된 프로그램이다. 아이들의 다양한 감각을 일깨울 수 있는 체험위주의 미술 및 공예 프로그램 외에도 앱코딩 등의 전문적인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지난해 ‘찾아가는 마을방과후’에서는 총 450여명의 학생들이 수강했다.

참여를 원하는 학생은 양천구 교육지원과로 전화 접수하면 된다. 각 강좌별 20명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수강료는 1만원이며, 재료비는 본인 부담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찾아가는 마을방과후’는 마을의 교육적 욕구를 충족하고, 마을과 함께 마을교육공동체 조성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마을방과후는 소외된 지역은 물론 배움의 의지가 있는 곳에 교육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권역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