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선거·재보선 출마하지 않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0일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서울시장 선거에 나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밝혀왔고, 그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이어 “초지일관으로 재·보궐선거에도 출마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자유한국당 핵심관계자와 접촉해 이 같은 뜻을 전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마저 불출마 입장을 확실히 밝히면서 한국당은 서울시장 후보를 놓고 인물난에서 헤어나올 수 없게 됐다.

한국당은 앞서 불출마를 선언한 이석연 전 법제처장과 함께 서울시장 후보로 오 전 시장 영입을 추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까지 불출마 뜻을 굳히면서 한국당의 고심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도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지만, 황 전 총리 역시 서울시장 선거에 나서는 데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외에도 김병준 전 국민대 교수도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