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자율주행차 교통사고 보행자 숨져

세계 최대 차량호출업체 우버의 자율주행차가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교외에서 교통사고를 내 보행자가 숨졌다고 AP통신 등 미국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피닉스 인근 도시 템페 경찰은 운전석에 운전자가 앉은 상태에서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하던 차량이 횡단보도 바깥 쪽으로 걸어가던 여성 보행자를 치였고 이 여성은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고가 밀 애버뉴와 커리 로드 사이에서 간밤에 일어났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사고 정황은 알려지지 않았다.우버는 피닉스와 템페에서 수개월 동안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우버 측이 사건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버 대변인은 “피해자 가족에게 애도를 표한다. 현지 경찰에 전폭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자율주행차에 의한 보행자 사망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일부 언론은 전했다.

우버는 사고가 발생하자 피츠버그, 샌프란시스코, 토론토 등지에서 진행하던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을 즉시 중단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