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자율주행차, 첫 사망사고…즉시 운행 중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세계 최대 차량호출업체 우버가 시범 운행 중인 자율주행차가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교외에서 교통사고를 내 보행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피닉스 인근 도시 템페 경찰은 운전석에 운전자가 앉은 상태에서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하던 차량이 횡단보도 바깥 쪽으로 걸어가던 여성 보행자를 치였고 이 여성은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했다.

자율주행차에 의한 보행자 사망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은 사고가 밀 애버뉴와 커리 로드 사이에서 간밤에 일어났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사고 정황은 알려지지 않았다.

우버는 피닉스와 템페에서 수개월 동안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우버 측이 사건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버 대변인은 “피해자 가족에게 애도를 표한다. 현지 경찰에 전폭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버는 사고가 발생하자 피츠버그, 샌프란시스코, 토론토 등지에서 진행하던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을 즉시 중단했다.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와 국립 고속도로 교통 안전청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으며, 애리조나 주지사 사무실 역시 경찰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번 사고로 자율주행차에 대한 규제가 강화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