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성이 윤씨라고?…보수 활동가 ‘트윗 망신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 보수 활동가가 예술단 평양공연의 음악감독으로 내정된 가수 겸 작곡가 윤상의 발탁 이유에 ‘종북 프레임’을 덧 씌운 주장을 내놓다가 망신을 당했다.

보수단체 나라사랑바른학부모실천모임의 방자경 대표는 지난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문보궐 정권은 반 대한민국 세력들과 편을 먹는데 남북실무접촉 남 수석대표로 윤상 씨라면 김일성 찬양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윤이상, 5·18 광주폭동 핵심으로 보상받고 월북한 대동고 출신 윤기권, 김일성이 북한에서 만든 5·18 영화의 주인공 윤상원. 이들 중 누구와 가까운 집안입니까?”라는 글을 올렸다.

보수활동가 방자경 대표의 잘못된 지적에 대해 답글을 올린 작곡가 김형석 씨가 짧은 글 한줄을 남겨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은 SNS 캡처.

이전 친북 행위를 한 인물이 모두 윤 씨였다면서, 이런 이유에서 윤상이 뽑혔다는 주장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윤상의 본명은 이윤상으로 윤씨가 아니다.

또한 방 대표가 말한 ‘임을 위한 행진곡’의 작곡가도 윤이상이 아닌 당시 5·18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전남대 학생이었던 김종률 씨다. 시민사회운동가 백기완이 지은 시를 소설가 황석영이 일부 바꿔 노랫말을 붙인 것이다.

이에 대해 작곡가 김형석은 방 대표의 글에 “(윤상의) 본명은 이윤상입니다만”이라는 짧은 답글을 올렸다. 이 답글은 400건 넘게 리트윗(퍼나르기)됐다.

통일부는 19일 윤상을 음악감독으로 선임한 배경에 대해 “발라드부터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에 이르기까지 7080에서 아이돌까지 두루 경험이 있어 발탁했다”고 밝혔다. 대중문화계에서 활동해온 인물이 남북 접촉에서 수석대표로 나서는 것은 윤상이 처음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