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측, “4월 평양 공연, 다양한 세대 음악 장르로 구성될 듯”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가수 겸 작곡가 윤상은 4월 초 열리는 평양공연단 대표이자 음악감독으로 내정됐다. 또 조용필, 이선희, 윤도현, 백지영 등의 가수들이 평양 공연에 출연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상은 남북 정상 회담 사전 행사 성격을 띠는 이번 공연을 위해 20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리는 남북실무회담 수석대표로 참여해 북측 대표와 만나 평양 공연에 대해 대화를 나눈다.


윤상을 10년여만에 열리는 우리 예술단의 방북 공연 음악감독으로 내정한 이유는 다양한 음악 장르와 다양한 세대의 음악을 작곡하고 프로듀싱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윤상 소속사측도 그런 이유로 연락을 해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상은 아티스트적인 음악뿐 아니라, 러블리즈 등 걸그룹 음악을 프로듀싱한 경험도 있는 등 음악 스펙트럼이 매우 높다.

따라서 이번 평양 공연은 클래식보다 대중음악 위주로 구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나이 많은 대중가수들의 오래 된 노래뿐만 아니라, 10~20대들에게 익숙한 K팝 음악들도 선보이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고 있다. 아마 가장 젊은 무대가 될 것 같다.

윤상은 그동안 젊은 일렉트로닉 뮤지션들과 꾸준히 교감하며 새롭고 실험적인 사운드를 대중들에게 소개해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