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고교서 ‘미투’…“예체능 교사가 여학생들 성추행”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근 사회 전반으로 미투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청주의 한 고등학교 예체능 교사가 여학생들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상당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고등학교 예체능 교사가 여러 여학생을 성추행 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학교 관계자, 학생과 보호자들을 상대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신고가 접수돼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혐의점이 확인되면 해당 교사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