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형, 다스 배당금 횡령…이상은 명의 통장 이용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다스 배당금을 횡령한 정황이 드러났다.

지난 19일 검찰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수억 원의 다스 배당금을 가로챈 것으로 밝혀졌다.

지분이 없는 이시형 씨는 큰아버지 이상은 회장 명의로 된 통장을 통해 이 같은 일을 벌였다.

[사진=헤럴드경제DB]

다스 대주주인 이상은 회장은 이를 알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시형 씨는 검찰의 발표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4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시형 씨의 다스 내 역할에 대해 “모르는 일”이라며 “아들과 큰아버지 사이의 문제일 뿐”이라고 말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