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남경필, 떳떳하면 공항버스 공개토론하자”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최대 4700원 인하’를 내건 남경필 경기지사의 공항버스 시외면허 추진을 놓고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공개토론을 요구하고나섰다.

이 전 시장은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심한 아니,악의적인 경기도버스정책’이라는 글을 올리고 “공항버스 요금 내리는데 왜 굳이 한시면허를 영구면허로 바꿔줘야합니까, 남경필 지사님께 제안합니다. 떳떳하시면 공개토론 합시다”라고 했다.

이 전 시장이 먼저 포문을 연 경기도 공항버스 시외면허 추진 논란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연일 수위를 높히고있다.

남 지사도 지난 14일 “(이재명)시장님이 가족과 인연을 끊으시면서까지 가족관계를 관리한다고 하시는데 저 또한 버스와 관련된 일은 누구보다 신중하지않겠습니까”이라며 가족을 등장시켰다.

이 시장도 “심각한 오해와 억측을 불러일으키는 이상한 버스정책은 선거이후로 미뤄 충분한 논의와 준비를 거쳐 시행해야한다”고 역공에 나섰다. 이 전 시장은 “상식에 벗어난 버스회사 지원 집착”이라고 했다.

남 지사 측은 “공항버스 한정면허를 시외면허로 전환할 경우 200원에서 최대 4700원까지 공항버스 요금이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지난 19일 경기도가 추진 중인 공항버스 한정면허의 시외면허 전환과 사업자 신규공모가 적법하다는 법원의 판결도 나왔다고 소개했다.

남 지사측은 “도민을 생각한다면, 내려가는 공항버스 요금을 생각한다면 더 이상의 반대는 어려울 것입니다. 버스요금 내려가는 것이 싫은 게 아니라면 반대를 위한 반대는 그만하라”고 강조했다.

남경필 경기지사(왼쪽)과 이재명 전 성남시장(오른쪽)

반면 이 전 시장은 “장시간 노동에 따른 사고위험을 이유로 지원하려면 회사에 퍼줄 것이 아니라 버스노동자의 노동시간을 줄이고 처우개선비를 노동자에게 직접 지급하면 새 일자리창출까지 된다. 그런데 경기도는 장시간 노동을 핑계로 기존 버스회사에 영구적으로 적자보전뿐 아니라 이익보장까지 해주는 소위 ‘영생흑자기업’을 만들어 주고있다”고 했다.
 
이 전 시장은 경기도 버스행정 담당 직원에게도 경고했다.

그는 “조례에 위반하고 도의회를 무시하며 공익에 반하는 특혜행정은 엄중한 행정 책임 대상이며 심하게는 배임죄 형사책임을 지게 된다는 점을 경고한다. 상사의 지시라도 위법 부당한 지시는 거부해야 하며 위법부당한 업무를 그대로 시행하면 엄중한 책임이 따른다는 사실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