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일본판 리메이크 드라마 ‘기억’에 깜짝 출연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이준호가 일본에서 리메이크된 드라마 ‘기억’에 깜짝 출연한다.

2016년 한국에서 방송된 tvN ‘기억’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로펌 변호사가 남은 인생을 걸고 펼치는 마지막 변론기이자, 기억을 잃어가면서도 지키고 싶은 삶의 소중한 가치와 가족애를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이준호는 일처리 능력은 흠 잡을 데 없이 완벽하지만 성격은 까칠한 변호사 ‘정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바 있다.


이 작품은 이준호의 첫 번째 드라마 출연작이라는 점에서 매우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다. 이러한 의미를 되새기며 일본 리메이크판의 카메오 출연을 흔쾌히 결정했다.

그가 일본 드라마에 출연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 현지에서도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바쁜 일정을 쪼개 현장에 나타난 이준호는 일본판의 주인공 나카이 키이치를 비롯해 자신이 연기했던 ‘정진’ 역을 맡은 이즈미사와 유키와 만남을 가졌다.

이준호는 “일본판 ‘기억’에 출연하게 돼 정말 기쁘다. 촬영장 분위기도 따뜻했고, 한국에서 ‘기억’을 찍을 때의 느낌을 받아 가슴 벅차고 즐거웠다”며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이 드라마는 주변에서 일어나는 작은 것도 놓치지 않고 모든 걸 사랑하고 자신의 잘못을 되돌아보며 반성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억’을 시청하면서 앞으로 기억해야 할 것, 잊어서는 안되는 것 그리고 주변 사람들에 대한 사랑을 많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일본 제작진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촬영이 이뤄졌으며, 연기자로서 이준호의 느낌도 무척 좋았다. 언제 어떤 장면에서 등장할지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기억’의 일본 리메이크판은 오는 21일 오후 10시 ‘후지테레비 NEXT 라이브 프리미엄’과 ‘J:COM 프리미엄 채널’에서 방송된다.

한편, 이준호는 한국과 일본에서 배우, 가수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최고의 한류 스타로 인정 받고 있다.

지난 1~2월 삿포로, 후쿠오카, 오사카, 나고야, 도쿄 등 5개 도시에서 총 9회 콘서트를 개최했고, 오는 6월 30일부터 다시 한번 일본 투어에 돌입한다.

1월 종영한 JTBC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는 주인공 ‘이강두’ 역을 맡아 흡입력 높은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차기작으로 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의 출연을 논의 중에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