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인천TP, 채용 연계형 시제품 제작지원 사업 성과 거둬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인천TP)가 지난해 시행한 ‘IFEZ(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기업을 위한 채용 연계형 시제품 제작 지원 사업’이 성과를 이룬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사업화를 지원한 총 22개 아이디어 가운데 ㈜인디앤드코리아의 ‘소상공인들의 판로개척을 위한 복지몰 분양 시스템’등 6개 기업에서 지난해 말 현재 총 13억1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청년인턴은 총 44명이 채용돼 이중 59.1%인 26명이 정규직으로 전환 채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이번 사업에 참여한 18개사 가운데 17개사가 “매우 도움이 되었다”, 1개사가 “도움이 되었다”고 응답해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해외전시회에 참가하고 유럽, 일본 등에 샘플을 제공하는 등 구체적인 해외 마케팅을 진행 중인 기업도 4개 회사가 있어 앞으로 추가 성과가 기대된다.

이에 앞서 인천경제청은 지난해 6월 공모를 통해 IFEZ 입주 중소기업의 우수 아이디어 23개를 발굴, 청년들을 대상으로 솔루션 경진대회를 개최해 인천대학교 SE팀(대상) 등 총 12개 팀에게 청장 명의 상장과 부상으로 상금(대상 300만원~장려상 50만원)을 수여했다.

또 선정된 12개 아이템 제공기업에게는 최고 1500 만원의 시제품제작 지원비 및 청년 인턴십 비용을 지원했다.

이밖에 경진대회에 참여하지 못한 중소기업에게 사업화 아이디어를 공모해 11개 사업화 아이디어를 선정,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기도 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산ㆍ학연관 네트워크를 통한 연계 지원으로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과 신제품 출시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