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인천 최초 ‘실손보험 바로청구 서비스’ 시행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하대병원은 19일부터 무인 키오스크를 통해 실손보험 청구서류를 해당 보험사로 직접 전송하는 ‘실손보험 바로청구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종전의 병원방문 고객들은 해당 서류(보험금청구서, 진료비영수증, 진료비 상세내역서, 진단서를 비롯한 진단명확인 서류 등)를 직접 발급 받아 팩스나 우편으로 가입한 보험사에 보내는 방식으로 실손의료비 보험청구를 진행했다.


인하대병원 실손보험 바로청구 서비스는 무인 키오스크에서 간단한 터치 조작을 통해 별도의 문서 출력 없이 해당 서류를 보험사에 전송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인하대병원 1층의 입원, 외래 원무 창구에 각각 1대씩 설치돼 있다.

김영모 병원장은 “병원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실손의료비 보험청구를 위해 소요되는 여러 가지 번거로움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느낄 수 있는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