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첫 주민참여형 신재생에너지협동조합 출범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주민들이 직접 협동조합을 꾸린 뒤 대기업 자본을 유치해 대규모 태양광사업에 참여하는 주민입회형 태양광 사업이 추진돼 눈길을 끌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전문컨설팅기업인 전남NRE(News Renewable Enregy)는 전남지역 8개 군지역 주민들의 협동조합 연합체인 ‘전남신재생에너지주민협동조합’을 만들고 오는 23일 오후 2시 무안군 종합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출범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추진하는 주요 사업 형태는 소금기 성분으로 농사를 짓지 못하는 간척지나 염전 등을 중심으로 주변 주민들이 협동조합을 결성하고, 대기업 등의 자본을 유치해 대형 태양광이나 풍력발전소 등을 건설하는 방식이다.


협동조합과 대기업이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사업을 추진하고 법인 지분의 20%를 협동조합이 갖도록 함으로써 주민들에게 최장 25년 동안 꾸준한 소득을 보장하게 된다.

또한 제초작업과 태양광 패널청소 등 발전소 유지 관리에 필요한 주민 일자리 제공과 함께 발전소 준공 뒤에는 사업부지를 주민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함으로써 함초재배 영농조합과 같은 2차 수익모델 창출도 가능할 전망이다.

이미 SK건설과 손을 잡고 100만평(약 330만㎡) 가량의 신안섬 염전지를 확보하고 사업비 1조500억 원을 들여 최종적으로는 500MW 규모의 태양광 단지<조감도 참조> 건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외에도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따라 무안과 신안, 영광, 영암, 진도, 해남, 강진, 고흥 등지에도 염해지를 확보해 조합설립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단지 조성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하나 주목할 내용은 대규모 프로젝트의 경우 지역주민과 상생하고 지역에 이익이 환원될 수 있는 사업에 대해 중점적으로 정책지원을 통해 목표를 달성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신재생에너지 주민협동조합은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고 주민 참여를 골자로 하는 문재인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 기조와도 호흡을 같이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최근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전체 에너지의 2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해남신재생에너지주민협동조합 정진화 조합 발기인 대표는 “고령화와 쌀값 하락 등으로 농사짓기 어려운 농촌 현실에서 이같은 협동조합과 대기업 참여 형태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염해지 주변 주민들을 중심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며 “올 상반기에는 도내 곳곳에서 가시적인 사업지들이 속속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