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뺨 쳤는데 갈비 부러뜨리는 격”…복당 불허 토로

-서울시장 선거 완주 “캠프와 논의해 볼 것”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은 민주당 복당 심사 불허에 대해 “뺨을 쳤는데 갈비뼈를 부러뜨리는 격”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정 전 의원은 19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당적 멸실) 원인은 BBK에 있는데 ‘미투 운동’으로 복당을 불허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민주당 안에 어떤 세력이 있는지 모르지만 (내가) 서울시장에 나가면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애초부터 공직후보자 자격 심사위에서 나를 떨어뜨리려고 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이 검찰 구속 직전까지 간 상황에서 복당을 받아들이지 않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를 완주할 지 묻는 질문에 “확정짓지는 못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캠프 관계자들 그리고 지지자들과 좀 더 논의를 해보고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오늘 캠프 관계자들과 논의 후 구체적인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다.

앞서 이날 민주당은 정 전 의원의 복당을 불허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최고위원 만장일치로 (정 전 의원의 복당 신청을) 불허 의결했다”고 말했다.

불허 결정 이유로는 “일단 사실 관계와 관련해 다툼이 있고, 미투(#Me Too) 운동의 기본 취지와 연관돼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