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민주당, 공동교섭단체 구성 협상 시작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20일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첫 협상을 벌였다.

평화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협상에 평황당 장병완 원내대표ㆍ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ㆍ최경환 대변인이 참석했으며, 정의당에서는 노회찬 원내대표ㆍ윤손하 원내수석부대표ㆍ김종대 원내대변인이 참석했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평화당 대표실에서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양측은 이달 안에 공동교섭단체를 출범시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평화당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4월 임시국회 전까지 공동교섭단체 구성 협상을 마치겠다”고 했다. 정의당 윤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번주 내에 협의안이 도출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이달 말까지 (양당에서) 최종 인준을 받겠다”고 말했다.

의정활동에서는 또 선거제 개혁과 개헌 등에서 힘을 모으겠다고 설명했다. 장 원내대표는 “거대 양당이 소수정당의 국회운영 참여 기회를 제약했다. 촛불민심이 다당제를 채택해 준 만큼 선거제를 개혁해야 한다”며 “이 문제와 개헌 등에서 양당은 정책적 궤를 같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 역시 “한 번도 가지 않은 길인 만큼 설레임과 두려움을 안고 이 자리에 왔다. 촛불광장에서 함께 촛불을 든 동지이기 때문에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불합리한 선거제도 개혁과 정치개혁 등에서 할 일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부에서는 원내대표를 어느 당에서 맡을지, 배정될 상임위원장 자리를 어느 정당에서 가져갈지 등 쟁점이 많아, 이후 협상이 순탄하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