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금속 논란’ 아리따움·에뛰드 제품…교환·환불 해드려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아모레퍼시픽은 중금속 허용 기준 위반으로 자진 회수에 들어간 아리따움과 예뒤드하우스의 해당 제품에 한해 교환이나 환불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20일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회수 주체는 ODM업체인 화성코스메틱이고 아모레퍼시픽은 판매업자로서 회수에 협조하고 있다”며 “당사 경우 지난 1월 이후 납품받은 ‘아리따움’ 4종과 ‘에뛰드하우스’ 2종 가운데 일부 로트(Lot)의 제품이 여기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 회수대상 제품 표.

자진 회수에 들어간 제품은 아리따움 풀 커버 스틱 컨실러 1호 라이트베이지·2호 내추럴 베이지와 크림 컨실러 1·2호, 에뛰드하우스 AC 클린업 세이프 컨실러, 에뛰드하우스 드로잉 아이브라우 듀오 3호 그레이브라운 등 6가지로 지난 1월 이후 납품받은 제품에 해당한다. 회수 대상 제품을 소지한 소비자(해당 제품 제조번호·유통기한 확인)는 아리따움과 에뛰드의 홈페이지에 안내된 방법에 따라 교환이나 환불을 받을 수 있다.

식약처의 이번 조치는 지난 19일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전문업체인 (주)화성코스메틱이 제조해 아모레퍼시픽, CJ올리브네트웍스(올리브영), 스킨푸드 등 8개 업체로 납품한 13개 품목에 대해 중금속 ‘안티몬’의 허용 기준 위반을 이유로 판매 중단과 회수 조치를 명령한 데 따른 것이다.

아모레퍼시픽은 “고객 여러분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이와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