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베네수엘라 가상화폐 ‘페트로’ 미국 내 거래 금지

“마두로 정권, 경제 제재 회피 위해 가상화폐 활용“
재무부, 전현직 관료 4명 제재
정부관계자 “원유부문 제재도 검토”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네수엘라 정부가 발행하는 가상화폐의 미국 내 거래와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베네수엘라 정부가 미국의 경제 제재를 피하는 수단으로 가상화폐를 활용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처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의 행정명령을 내리고, 이 가상화폐가 “미국의 제재를 회피하려는 시도”라고 규정했다.

앞서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미국을 위시한 서방 국가의 경제 제재 속에 악화한 경제난과 살인적 물가 상승, 유동성 위기를 타개하는 수단으로 가상화폐 도입 계획을 지난해 말 밝혔고, 발행 첫날인 지난달 20일 7억3500만달러(약 7914억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판매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사진제공=EPA연합]

세계 최초로 정부가 발행한 이 가상화폐의 이름은 ‘페트로(Petro)’로, 세계 최대의 매장량을 자랑하는 베네수엘라의 원유를 담보로 하고 있다. 1폐트로 당 가격은 60달러로 책정됐다.

이와 별도로 재무부는 마두로 대통령과 가까운 전·현직 베네수엘라 관료 4명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고 이들과의 사업 거래를 금지했다.

지난해부터 마두로 정권에 대한 경제 제재를 대폭 강화해온 미국 정부는 오는 5월 열리는 베네수엘라 대선을 앞두고 베네수엘라의 주요 수입원인 석유 수출까지 제한하는 제재를 검토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베네수엘라의 원유부문에 대한 제재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전화 브리핑에서 “우리는 원유부문에 대한 제재를 포함해 모든 옵션을 고려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원하는 조치, 효과를 극대화할 최적의 시기에 대해 적극적으로 숙고 중”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