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에 年 600억달러 ‘관세 폭탄’ 23일 발표”

트럼프가 배로 늘리라고 지시
관세 추가 품목 100개 이상
대중무역 제재, 관세 의존은 잘못된 전략 비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600억달러(약 64조원)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침을 오는 23일 발표한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기술ㆍ통신 분야를 중심으로 관세 추가 부과 방안을 추진한다는 보도는 나왔지만 일정까지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사진=AP연합뉴스]

WP는 4명의 백악관 고위급을 통해 이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 백악관 참모들은 당초 300억달러 부과안을 제시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배로 늘리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결정을 막판에 뒤집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100여개 품목에 대한 추가 관세와 함께 중국의 대미 투자ㆍ비자발급 제한 등 ‘무역조치 패키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만약 이 방침이 실제로 이행된다면 미국 역사상 가장 광범위한 대중 통상압박이다. 중국의 보복은 필연적인 수순으로 양국간 무역전쟁이 격화될 전망이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경제자문위원이었던 필 레비(Phil Levy) 글로벌 어페어 시카고 위원회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부과에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다. 이는 미국의 이익을 진짜로 지킬 수 있는 방법은 아니다”면서 “지식재산권 문제 해결에는 다른 여러가지 방법이 있다”고 지적했다.

WP도 미국의 많은 기업들이 트럼프 정부의 대중 무역에 대한 자세는 동의하지만 전략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재무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20일 전 세계 재무장관들과 함께 만날 예정이며 이 자리에서 미국 외 국가들은 미국의 무역 전쟁과 관련된 위협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