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각서 만난 윤상-현송월…평양공연 시기·이동 경로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다음 달 평양에서 열리는 우리 예술단의 북한 공연 협의를 위한 남북한 실무접촉이 2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시작됐다. 남북은 공연 준비와 점검을 위한 사전 선발대 파견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에서는 예술단 음악감독으로 내정된 작곡가 겸 가수인 윤상 씨가 수석대표를 맡아 회담을 이끌고, 박형일 통일부 국장,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이 회담 대표단으로 참여했다.

통일부 당국자에 따르면 북측에서는 통보된 대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과 김순호 행정부단장, 안정호 무대감독 등 지원인사들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과 북측 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마주보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실무접촉에서는 공연 시기, 장소, 구성, 예술단 체류 일정, 이동 경로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로서는 내달 초 평양 공연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통일부/연합뉴스]

이날 실무접촉에서는 예술단의 평양 체류 일정과 공연 시기, 장소, 출연진과 선곡, 방북 경로 등 공연에 필요한 제반사항이 폭넓게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윤상 대표가 실무접촉에 맞게 준비를 했고 본인이 가진 전문성이 실무접촉에서 많이 반영될 것 같다”고 전했다.

남북은 특히 사전 준비가 필요한 공연의 특성을 감안해 공연 장소와 무대장치, 음향설비 등을 점검할 사전 선발대를 평양에 파견하기로 의견을 접근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아무래도 (공연) 준비를 하려면 선발대가 가는 방향으로 협의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예술단이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당국자는 “아직 협의중인 사안으로 (방북 경로로)어떤 것이 좋은 방법인지 협의결과가 나올 것 같다”고 설명한데 이어 공연 내용 구성과 출연진 섭외와 관련해서도 “실무접촉이 끝나고 나면 어느 정도 윤곽이 나올 것 같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