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트럼프 대선 협력사에 ‘개인정보 유출’ 파문

개인정보 유출…최대 5000만명 영향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페이스북이 지난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 측과 연관된 데이터 회사에 유권자 정보를 유출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페이스북의 주가는 19일(현지시간) 장중 7% 이상 급락하는 등 거센 역풍을 맞고 있다.

이 논란은 데이터 회사인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페이스북에서 얻은 개인 정보로 유권자의 성향을 분석, 이를 트럼프 캠프에 제공한 사실이 뉴욕타임스(NYT)를 통해 보도되면서 시작됐다. 


페이스북은 지난 2014년 케임브리지 대학 심리학 교수인 알렉산드르 코건에게 그가 개발한 ‘디스이즈유어디지털라이프(thisisyourdigitallife)’라는 앱을 통해 사용자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 앱은 위치정보, 친구, 좋아요를 누른 콘텐츠 등의 자료를 개발자에게 제공하도록 설정됐다.

페이스북 측은 여기까지는 규정에 저촉되지 않지만, 코건이 여기서 얻은 정보를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에 건넨 것은 페이스북의 사생활 보호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유출된 개인 정보는 앱을 내려받은 사람 27만명에 그치지 않는다. 이들과 친구 관계를 맺은 사람까지 합하면 무려 5000만명 이상의 이용자들이 개인 정보 유출의 영향을 받았다고 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는 전했다.

페이스북은 뒤늦게 코건과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의 페이스북 계정을 중지한다고 발표했다.

CNN은 “비록 제삼자가 개발한 앱으로 인한 자료 유출이라고 하지만, 페이스북이 이용자를 보호하기 위한 충분한 조치를 했는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