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코리아, 2018 뉴 머스탱 사전 계약 실시

- 더 스타일리쉬하게 돌아온 포드의 아이콘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이하 포드 코리아)는 더욱 강력해지고 스타일리하게 진화한 ‘2018 뉴 머스탱’의 사전 계약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포드자동차의 아이콘으로 지난 2015년 초 올-뉴 모델 출시 이후 3년만에 다시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2018 뉴 머스탱’은 머스탱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면서도 더 스포티한 외관을 갖췄다는 평가다.

공기역학성을 높이기 위해 후드와 그릴을 낮춰 더욱 역동적이면서도 안정감있는 머스탱의 첫인상을 만들어 냈다. 


포드 코리아 측은 “강렬한 인상의 헤드라이트에는 다양한 LED 램프를 적용했으며 후면에 새롭게 장착된 윙 타입의 리어-스포일러는 머스탱 고유의 입체적 3분할 램프와 함께 포드 머스탱의 외관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고 설명했다.

퍼포먼스도 획기적으로 향상됐다.

2.3L 에코부스트 엔진을 업그레이드해 토크를 최적화 했고 GT 역시 진화된5.0L V8 엔진으로 주행성과 파워를 높였다고 한다.

포드 최초로 10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더 신속한 변속은 물론 변속 응답성을 높였으며, 마그네라이드 댐핑 시스템과 더불어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도 최적의 주행성을 갖출수 있도록 돕는다.

2018 뉴 머스탱에서 주목할만한 차별점은 운전자의 취향을 고려한 ‘개인화’에 있다.

새롭게 적용된 12인치 LCD 계기판은 머스탱에 최초로 적용된 전면 디지털 디스플레이로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 설정이 가능하다.

드라이브 모드를 설정하는 마이모드(MyMode)를 통해 서스펜션과 스티어링은 물론 배기음 등 개인의 취향에 맞는 주행모드 셋팅이 가능하다.

2018 뉴 머스탱 사전 계약은 전국 포드전시장에서 진행되며 다음 달 공식 출시와 함께 고객인도가 시작 될 예정이다.

2018 뉴 머스탱은 2.3L 에코부스트 모델과 5.0L GT 모델이 판매되며 각각 쿠페와 컨버터블 바디를 선택할 수 있다.

판매가는 2.3L 에코부스트 쿠페 4800만원 및 컨버터블 5380만원, 5.0L GT 쿠페 6440만원 및 컨버터블 6940만원이다.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