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글로벌 격전지 홍콩에 ‘하이트진로펍’ 오픈

-홍콩 진출 주류업체 첫 브랜드 매장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하이트진로가 홍콩에 하이트진로 브랜드 전문매장을 오픈하고 현지인 시장확대에 나선다.

하이트진로는 이달부터 현지 거래처와 손잡고 홍콩 젊은이들의 거리인 란콰이펑에 ‘하이트진로펍’을 오픈했다고 20일 밝혔다.

하이트진로펍은 하이트진로가 지난해 10월 베트남 하노이에 오픈한 ‘진로포차’에 이은 두번째 해외매장이자 홍콩에 진출한 세계주류업체 중 처음으로 여는 브랜드 전문매장이다. 이 곳은 전용면적 102㎡의 복층 구조로 하이트와 맥스 생맥주를 비롯해 참이슬, 자몽에이슬 등 하이트진로의 주력제품들을 판매한다. 

란콰이펑에 위치한 하이트진로펍에서 소비자들이 하이트진로의 제품을 즐기고 있다. [제공=하이트진로]

펍의 운영은 홍콩시장 내 하이트진로의 맥주 성장을 돕고 있는 현지거래처가 전담하여 운영한다. 지난 5년간 홍콩 맥주시장 확대에 나섰던 하이트진로는 펍 운영을 통해 현지 마케팅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홍콩에서도 가장 핫한 거리로 알려진 란콰이펑은 트랜디한 레스토랑과 바, 클럽 등이 몰려있어 관광객과 젊은이들이 넘쳐나는 등 항상 축제분위기가 연출되는 곳이다. 하이트진로펍은 이런 트랜디한 이미지에 어울리는 내부인테리어와 분위기를 연출해 홍콩 소비자와 관광객들에게 하이트진로의 소주, 맥주 브랜드의 홍보관 역할을 하게 된다.

지난해 하이트진로 맥주의 홍콩수출은 40만상자(1상자=500㎖ x 20병)로 전년대비 30%성장했으며 본격적으로 맥주 수출을 시작한 2012년 대비 약 7배 증가한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16년 닐슨 자료에 따르면 하이트가 홍콩 내 가정시장에서 판매랭킹 7위에 오르며 글로벌 브랜드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현재 하이트진로의 맥주 브랜드 다수가 홍콩 내 슈퍼마켓, 편의점, 백화점 등 2000여곳에 입점해 있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장은 “글로벌 브랜드 각축장인 홍콩에서의 하이트진로 브랜드 전문점 오픈은 현지시장 확대를 위한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하이트진로펍의 성공적 안착을 통해 한국 주류의 우수성을 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