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행 오시면 무료 전화통역 해드려요”

한국관공 1330 관광통역안내전화 서비스
VK앱 다운후 사용…연중무휴 8개국어 가능

한국에 여행오는 외국인들은 앞으로 국제전화 요금 부담없이 무료 통역 서비스를 받는다. 외국 현지에서도 무료 언어맞춤형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사장직무대행 강옥희)는 19일부터 전 세계 어디서나 전화요금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1330 관광통역안내전화 무료통화 서비스<사진>를 실시한다.

연중무휴 24시간 8개국 언어로 한국관광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1330은 지금까지 사용자가 해외에서 1330에 전화를 걸거나 한국 여행 중 해외에서 사용하던 핸드폰으로 이용할 경우 높은 국제 통화요금이 부과되어 자유로운 사용에 부담을 느낄 수 밖에 없었다.


한국관광공사는 한국에 관심을 갖고 있거나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들의 여행 편의를 증진시키기 위해, 방한 외래 관광객 뿐 아니라 전 세계 어디서나 요금 부담 없이 1330으로 한국관광 안내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실시한다.

1330 무료통화 서비스는 공사가 운영하는 비지트 코리아(Visit Korea)앱(이하 VK 앱)을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으며, 와이파이(Wi-Fi) 존에 연결되어 있을 경우 통화요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VK앱은 영어, 일어, 중국어(간체)로 플레이스토어나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19일부터 한 달 동안 1330 무료통화 서비스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실시한다. 인천국제공항 내 관광공사 관광안내소를 방문, VK앱을 다운로드한 외국인관광객을 대상으로 기념품을 주고 자기 SNS에 올려 영어, 일어, 중국어로 홍보한 외국인들에게도 소정의 경품을 제공한다.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서도 안내전화 역할을 겸했던 1330은 관광안내, 통역, 불편신고 및 접수, 공공부문 안내전화(112,119,1339 등) 3자 통역지원 업무도 수행하고 있다. 작년 21만 건을 안내했다.

한국관광공사 심홍용 안내교통팀장은 “외국인들이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무료통화 서비스로 생생한 한국관광 정보가 제공됨으로써 외국인들이 안심하고 한국을 선택하고 방문하는 계기로 이어져 방한외래객 유치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함영훈 기자/ abc@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