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톰그레이하운드’ 해외 브랜드와 협업

- 인기 브랜드 10개와 협업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인 한섬은 자사 수입의류(컨템포러리) 편집숍 ‘톰그레이하운드’ 내 입점돼 있는 해외 브랜드 10개와 협업해 34개 아이템으로 구성된 ‘10 컬래버레이션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패션에 관심이 많은 ‘패피족’(패션과 피플의 줄임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다른 수입의류 편집숍과 차별화해 국내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한 전략이다.

[사진=한섬, 톰그레이하운드 이미지]

한섬 관계자는 “대중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브랜드별로 개성이 강해 국내에도 마니아 고객층을 보유하고 있는 브랜드들이 이번 컬렉션에 참여했다”며 “해외 브랜드와 국내 편집숍이 협업을 통해 단독 상품을 출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주요 브랜로는 핸드니팅(손뜨개질) 디자인으로 유명해 파리 르봉마르셰, 뉴욕 바니스 뉴욕, 도쿄 이세탄 백화점 등 세계 유명 백화점과 편집숍 30여 곳에 매장을 운영 중인 프랑스 패션브랜드인 ‘미카엘라 버거’(자수 청 재킷), 고급 펄(진주)과 크리스탈 소재를 활용해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이고 있는 일본 패션 브랜드 ‘튀에몽 트레져’(티셔츠&크로스백), 경쾌한 패턴과 자수 기법을 활용한 그래픽 디자인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지미 루스’(티셔츠) 등이 대표적이다.

한섬 측은 숫자 ‘10’과 톰그레이하운드 영문명 ‘TOM GREYHOUND’, 브랜드 로고 ‘박쥐’ 등의 디자인 요소를 브랜드별로 개성있고 재미있게 표현해 의류와 액세서리 형태로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섬은 톰그레이하운드 10주년을 기념해 ‘펀 앤 팝’이라는 브랜드 정체성에 맞춰 자체 개발한 62개 아이템인 ‘톰 10주년 캡슐컬렉션’도 함께 선보인다.

한섬 관계자는 “편집숍은 국내외 패션 트렌드를 반영해 기존 매장에서 선보이지 못했던 다양한 브랜드와 제품을 실험적으로 선보일 수 있는 채널”이라며 “톰그레이하운드 등 자사 편집숍을 통해 국내 패션시장 트렌드를 선도해 나가는 상품 기획 및 브랜드 구축 역량을 강화해 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