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RV, 美서 ‘씽씽’…현대기아차 2대 중 1대는 RV

- 올 1~2월 RV, 美서 7만7067대 판매
- 현대ㆍ기아차 전체 판매의 47.1%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현대ㆍ기아자동차가 미국시장에서 레저용차량(RV)의 판매 비중을 늘리며 수익성 개선에 나서고 있다.

2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올해 1~2월 현대ㆍ기아차는 미국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미니밴을 합한 RV만 총 7만7067대를 판매했다.

이는 승용(세단)과 RV를 합한 현대ㆍ기아차의 전체 판매(16만3637대)의 절반에 조금 못 미치는 47.1% 수준이다. 미국에서 팔린 현대ㆍ기아차 2대 중 1대는 RV였던 셈이다.

현대차 소형SUV 코나 [제공=현대차]

현대ㆍ기아차의 미국 내 RV 판매 비중은 최근 상승세다. 판매비중이 2010년 40.3%에서 2013년 31.4%까지 떨어졌지만, 다시 회복세를 보여 지난해 46%까지 올랐다. RV 판매대수도 2010년 36만229대에서 지난해 58만7178대로 68% 증가했다.

RV는 판매 단가가 높은 차종이라 수익성 개선에 도움이 된다. 현대ㆍ기아차도 RV 판매 성장세를 바탕으로 올해 판매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RV 라인업을 본격 확장한다. 현대차는 상반기에 코나, 하반기에 신형 싼타페와 투싼 부분변경 모델을 각각 출시한다.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과 수소전기차 넥쏘 등 친환경 SUV 2개 차종도 올해 미국 시장에 선보인다. 내년에는 코나보다 작은 소형 SUV와 싼타페보다 큰 대형 SUV까지 내놓을 방침이다.

기아차는 올해 쏘렌토의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고, 니로의 전기차 버전인 니로 EV를 선보일 예정이다.

미국 시장에서 RV 인기가 식을 줄 모르는 만큼 가능성은 충분하다. 올해 1∼2월 미국 내 RV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4%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기간 전체 자동차 판매는 0.8%, 승용 판매는 11.9% 각각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