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함에 맛을 더한 에버랜드 튤립축제…120만 송이 향연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지난 16일 개막해 첫 주말 구름 관람객을 몰고 온 에버랜드 튤립축제가 세계 미식 국가의 먹방 향연까지 곁들여져 눈과 입을 모두 유혹하고 있다.

오는 4월 29일까지 45일간 진행되는 튤립축제는 튤립 뿐 만 아니라 수선화, 무스카리 등 총 110종 120만 송이의 봄꽃이 에버랜드 전역을 수놓는다.


특히 올해에는 축제 시작과 함께 튤립을 바로 관람할 수 있는 전시 면적이 작년에 비해 40% 이상 확장돼 싱그러운 튤립을 풍성하게 만날 수 있고, 단순히 감상만 하는 게 아니라 가든 속으로 직접 들어가 꽃 가까이에서 인생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대형 포토스팟이 다채롭게 마련됐다.

튤립 축제 메인 무대인 포시즌스 가든이 16일부터 ‘매지컬 튤립 가든’으로 변신해 에버랜드 대표 캐릭터인 라라가 사는 동화 마을 테마로 새롭게 선보인다.

형형색색의 튤립이 가득한 ’매지컬 튤립 가든‘은 총 6개 테마존으로 나눠져 라라가 사는 플라워하우스, 카페, 동물원, 정원 등이 스토리에 따라 구현됐다.

특히 5미터 높이의 열기구는 물론, 3미터 높이 빅플라워, 찻주전자 등 대형 조형물이 가득 꾸며져 있어 마치 어릴 적 꿈꾸었던 마법의 정원에 들어온 듯한 이색 경험은 물론, 봄꽃 향기를 맡으며 인생 사진도 남길 수 있다.

환상적인 불꽃쇼가 펼쳐지는 신전무대 바로 앞 화단 지역도 리뉴얼 공사를 통해 더 넓은 공간에서 봄꽃을 입체적으로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모습으로 선보인다.

또한 정문 글로벌페어 지역에는 유럽의 플라워 마켓을 컨셉으로 마련된 ’마르쉐 오 플뢰르‘(Marche aux Fleurs) 가든이 새롭게 선보여 꽃기차, 화분요정 등 아기자기한 포토스팟에서 사진도 찍고, 주말에는 플라워 부티크에서 마음에 드는 튤립 화분도 바로 구매할 수 있다.

올해 튤립 축제에서는 불꽃 모양을 담은 릴리(백합) 타입의 튤립 10여 종도 새롭게 선보이는데, 램프의 불꽃을 연상시키는 ’알라딘‘, 진홍색 드레스를 떠올리게 하는 ’프리티우먼‘ 등 희귀한 튤립 품종도 만나 볼 수 있다.

포시즌스가든과 글로벌페어 등 정원 지역에서는 꽃의 요정, 꿀벌, 애벌레 등 봄을 테마로 한 캐릭터 연기자 20여 명이 출연해 공연도 펼치고 손님들과 재미있는 포토타임도 갖는 ’포토 원더랜드‘ 공연이 새롭게 마련돼 축제 시작일인 16일부터 매일 3∼5회씩 펼쳐진다.

또한 에버랜드의 밤 하늘을 화려하게 수 놓는 멀티미디어 불꽃쇼 ‘레니의 판타지월드, 더 어드벤처’는 스토리, 영상, 음악, 특수효과 등이 완전히 새로워져 16일부터 매일 밤 선보인다.

브라질 리우, 이탈리아 베니스, 카리브 연안 등 세계적인 카니발 축제의 열정을 담은 초대형 퍼레이드 ‘카니발 판타지 퍼레이드’와 판다 뮤지컬 ‘러바오의 모험’, 야간 ’문라이트 퍼레이드‘ 등도 오는 30일부터 공연된다.


눈을 호강시킨 뒤 입을 유혹한다. 튤립 핫도그는 핫도그 빵 위에 천연 색소로 싱그러운 튤립 한 송이를 생생하게 그려 넣었다. 가든테라스에서는 장미꽃 모양의 아이스크림을 올린 로즈아이스크림빙수를, 알프스쿠체 레스토랑에서는 빠에야라이스와 새우튀김이 노란 해바라기 꽃 모양으로 플레이팅된 새우튀김카레라이스를 선보인다.

한국, 미국, 일본, 이탈리아 등 세계 각국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매직타임 레스토랑에는 아시안 코너를 신설, 베트남쌀국수와 베트남식 군만두, 중국 광동식 찹쌀탕수육 등 새로운 메뉴로 선보인다.

판다바닐라 빙수, 씨라이언 핫도그, 깡총토끼 케이크 등 인기 동물 캐릭터를 활용한 귀여운 스낵 메뉴들도 등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