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결혼이주ㆍ경단녀 e커머스 창업 돕는다

- 판매자 양성 교육 실시…31일까지 신청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오픈마켓 11번가는 결혼이주와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오픈마켓 창업스쿨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e커머스 플랫폼을 통해 여성들에게 새로운 취업 기회와 자기능력개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총 25명을 선정해 진행되는 이번 교육은 4월 2일부터 13일까지 2주(총 40시간)간 열린다. 교육비는 전액 무료다. 

11번가 창업스쿨 교육 촬영 실습 과정 모습 [제공=SK플래닛]

주요 커리큘럼은 △e커머스 시장 트렌드 분석 및 오픈마켓 창업 소개 △판매 아이템 선정 △DSLR 상품 촬영 실습 △포토샵 기초 △판매 페이지 제작 실습 △11번가 상품 등록 실습 △판매활동 지원 등이다. 눈 높이 교육으로 한국문화가 낯설고 e커머스에 대한 실전 경험이 없는 여성들도 참여할 수 있다.

11번가 셀러존은 ‘오픈마켓 창업스쿨’ 교육생들이 실력있는 판매자로 안착할 수 있도록 담임제 운영을 통해 교육 후까지도 밀착 관리한다. 2주 동안 창업스쿨 교육을 성실히 이수한 수료생에게는 스튜디오 무료 사용, 광고쿠폰지원 등 추가 혜택도 지원된다.

이밖에 셀러 전환 및 판매 활동 지원, 해외진출ㆍ세무ㆍ상표건ㆍ법률상담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의 무료 코칭도 받을 수 있다.

특히 판매자의 상품이 시장 경쟁력 있는 것으로 판단될 경우 11번가 MD 미팅 주선과 기획전 제공 등 마케팅 지원도 제공될 예정이다.

교육을 희망하는 여성들은 이달 31일까지 11번가 셀러존 홈페이지 내 월간 교육일정 프로그램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김문웅 SK플래닛 본부장은 “앞으로도 11번가는 국적ㆍ성별ㆍ나이를 불문하고 다양한 경력의 교육생들이 e커머스 플랫폼을 통해 실질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지원 기반을 마련하고, 이들의 차별적 역량이 모여 플랫폼의 가치를 높여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셀러존’은 SK플래닛 11번가에서 운영 중인 판매자 무상 교육 지원센터로 2007년 12월 오픈 한 이래 13만2000여명의 예비 창업자를 키워냈다. 2016년 8월 신설된 ‘오픈마켓 창업스쿨’은 셀러존 프로그램 중 하나로 e커머스 업계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소규모 커뮤니티 창업 집중 육성 교육프로그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