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만원대 수소전기차 넥쏘 예약 폭주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에 대한 관심이 달아오르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19일 예약판매를 개시한 넥쏘<사진>가 첫 날에만 서울 227대, 울산 238대, 광주 156대, 창원 78대, 기타 34대 등 총 733대가 예약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보조금 지급 대수 240여대의 3배가 넘는 수치다.

실제로 지난 16일 현대차가 넥쏘 예약판매 일정을 공개하자 당일은 물론 주말까지 영업점마다 예약 문의가 빗발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예약판매가 시작된 19일 오전에는 접수가 시작되자마자 1시간 만에 500여대가 몰려 한 때 시스템이 지연되기까지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넥쏘가 첫날부터 폭발적인 예약이 이뤄진 것은 세계에서 가장 앞선 수소전기차의 기술력과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친환경성이 전 국민의 관심을 모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넥쏘는 세계 최고의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609Km)는 물론 첨단 기술과 최고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3단계 공기청정 기술로 초미세먼지를 제거해 ‘달리는 공기청정기’로도 주목받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넥쏘 1대는 성인 43명이 마실 수 있는 공기를 정화할 수 있고, 1000대 운행시 6만 그루의 나무가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같으며, 디젤차 2000대 분의 미세먼지 정화 효과가 있다. 넥쏘 1000대가 1시간만 운행해도 성인 4만9000명이 필요한 공기가 정화되는 셈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세대 수소전기차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폭발적인 예약판매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최고의 품질로 고객 성원에 보답하고 이를 통해 본격적인 수소시대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보조금 추가지원에 대한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정부 보조금이 19일 하루 만에 동 났기 때문이다.

올해 책정된 정부의 수소전기차 국고보조금은 대당 2250만원씩 158대에 지급 가능하다. 지난해 이월된 금액까지 포함하면 총 240여대로 추정된다.

지자체 보조금은 최종 공고가 나와야 알 수 있지만, 대당 1000만~1250만원 수준으로 국고보조금 대수 내에서 책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전국에서 가장 먼저 공고를 낸 서울시의 경우 대당 125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키로 했고, 울산시는 20일 1150만원으로 확정했다. 국고보조금 2250만원을 더하면 최대 3500만원으로 넥쏘 모던은 3390만원에, 프리미엄은 372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이에 정부도 친환경차 보조 고갈 우려에 대해 ‘필요하면 추가 예산확보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