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ㆍ18단체, 전두환 자택앞 기자회견…이를 막아선 ‘태극기 집회’

-5ㆍ18 단체에 태극기 단체가 맞불놓아
-실랑이 붙어 물리적 충돌…일대 혼란빠져
-5ㆍ18 단체 “앞으로 전두환 강력 규탄할 것”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5ㆍ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라!”

19일 광주에서 상경한 5ㆍ18 민주화운동 단체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오사모)‘ 관계자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서대문구 연희동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회고록 판매 중단‘, ’역사 왜곡에 대한 공식 사과‘, ’발포 명령자 규명‘ 등을 요구했다.

그런데 한편에서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무리가 달려든다. 이날 맞불집회를 위해 나선 무궁화애국단 관계자들이다. 이들은 ”5ㆍ18은 거짓“이라며 욕설을 퍼부었다. 흥분한 보수단체 회원들은 기자회견장으로 달려들었고, 이를 저지하는 오사모 관계자와 사이에서 싸움이 붙기도 했다.

5ㆍ18 민주화운동 단체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오사모) 관계자들이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피켓 점화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모습.
무궁화애국단 관계자들이 오사모 측에 맞불 집회를 진행하는 모습.

오사모 측은 22명, 무궁화애국단은 70여명이 이날 집회에 자리했다.

오사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5ㆍ18 광주 민주화운동 학살 주범이자 검찰 소환을 불응하는 전두환을 규탄한다”면서 “전 전 대통령이 다시는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욕보이지 않도록 응징하기위해 이자리에 섰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를 낭독하고 준비한 전 전 대통령의 피켓을 태웠다. 또 전 전 대통령에게 경고장을 제출할 계획을 세웠다.

여기 맞선 무궁화애국단 측은 “5ㆍ18단체들이 전 전대통령을 위해하기 위해 왔다”면서 “우리가 전 전 대통령을 수호해야 한다”고 맞섰다. 이들은 인터넷 방송을 통해 “대통령을 지켜야한다”며 다른 보수지지자들의 응집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들의 대치는 약 50여분 간 지속됐다. 약 20분간 성명서를 낭독한 오사모 측은 전 전 대통령 측에 전달하겠다며 이날 경고장을 준비해왔는데, 이를 전 전 대통령 측이 받지 않겠다고 거부하며 경찰과 실랑이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오사모 관계자들은 “경고장을 제출하겠다는 것인데 왜 경찰이 막아서냐”면서 불만을 드러냈다.

오사모 측은 앞으로도 거듭 전 전 대통령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또 이날 집회에 미온적인 전 전 대통령 측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자리한 최운용 오사모 고문 겸 5ㆍ18 구속 부상자회 고문은 “앞으로 전 전 대통령의 망언에 대해 강력하게 대처해 나갈 방침”이라며 “전 전 대통령은 그간 사법적 처벌은 받았을지언정, 반성은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 참가자는 “광주에서 5ㆍ18단체가 올라온다고 해서 함께 집회를 자리하게 됐다”면서 “전 전 대통령이나 이들을 비호하는 세력(태극기 단체들)에 대해서 용납할 수가 없다”고 했다.

함께 상경한 피해자 유족 이금례(80ㆍ여) 여사는 “전 전 대통령은 5ㆍ18에 대한 사과도 일절 하지 않았다”면서 “되레 망언을 일삼고 있는 것을 보면 화가난다”고 했다. 

이날 양측 간에는 물리적인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후보시절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한 사실규명을 약속한 상황에서, 국회와 정치권은 진상 규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국회는 5ㆍ18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가결했다. 5ㆍ18 민주화운동의 진실 규명을 위한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이 특별법의 주요한 내용이다. 조사위원은 상임위원 3명을 포함해 총 9명으로 국회의장이 1명을, 여당과 야당이 각각 4명을 추천하도록 했다. 이들은 구성이 완료된 날부터 2년간 진상규명 활동에 돌입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