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 개소

- OS 업그레이드로 스마트폰 사후 지원 강화
- LG페이,ATM 및 온라인 신용카드 발급 기능 추가
- 원격 지원 서비스도 업그레이드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LG전자는 스마트폰 사후지원(AS)을 강화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를 개소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센터는 앞으로 신속한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와 고객 소통, 소비자 질의와 답변 등의 사후지원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LG전자는 앞서 LG V30의 OS 업데이트를 진행한데 이어 다음달 LG G6, LG V20, LG G5도 오레오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계획이다.

LG페이의 기능도 업데이트 된다.

LG전자 모델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 개소를 안내하고 있다. [제공=LG전자]

LG페이는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ATM(Automatic Teller’s Machine) 현금 인출 기능과 모바일 신용카드 발급 기능을 이달 중 추가한다.

LG페이 사용자는 지문인식이나 비밀번호 등 본인 인증 후 신한은행 ATM기 휴대폰 인식부에 스마트폰 뒷면을 대기만 하면 기존 체크카드와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다음달부터는 LG X4 , LGX4등 올해 출시한 중저가 제품과 지난해 출시한 LG Q6의 카메라 기능도 차례로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시간과 장소의 제약을 줄일 수 있도록 원격지원 기능도 강화된다.

휴대폰 상태를 스스로 진단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는 ‘스마트 닥터’는 ▷주기적인 백업 자동 알림 ▷와이파이 감도 확인 ▷무선공유기 불량 여부 ▷배터리 소모량 감지 등 진단 항목을 기존 36개에서 40개로 늘렸다.

‘LG전자 원격상담’ 애플리케이션은 더욱 포괄적이고 체계적으로 수리할 수 있도록 알고리즘이 개선된다. 불편 사항을 전문가에게 직접 분석 의뢰 요청해 정밀 분석 결과를 받아보는 것도 가능해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