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측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죽이기’…혐의 인정 못해”

[헤럴드경제]이명박(MB) 전 대통령 비서실은 19일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검찰이 덧씌운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구속영장 청구는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지난 10개월 동안 정치검찰을 비롯한 국가 권력이 총동원돼 진행된 ‘이명박 죽이기’로 이미 예상됐던 수순”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이어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뇌물수수 외에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특가법상 조세포탈 ▷특가법상 국고손실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도 적용했다.

이 전 대통령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소식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